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기자/에디터 > 발행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3월06일 14시52분 ]

설악 켄싱턴 스타호텔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눈의 고장이었다.” 

 

일본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가와바타 야스나리(川端康成 | Kawabata Yasnari)는 소설 [설국(雪國)]에서 니가타현(新潟/니카타)을 눈의 고장으로 묘사했다.

 

야스나리는 니카다를 살을 에는 칼바람도 따뜻하게 와 닿는 곳이라고 표현했다

 

설원의 땅 니가타현과 견줄만한 곳이 바로 대한민국 강원도다. 특히 강원도가 안고 있는 설악산(설악산국립공원)은 천혜의 설경을 선사한다.

 

설악산을 끼고 있는 주변의 도시들-속초, 양양, 인제, 강릉, 평창도 니카타현 만큼 아름다운 설국의 분위기가 풍긴다.

 

어쩌면 니가타 보다 더 멋진 설원의 풍광을 가져다 주는 곳이다. 특히 꽃이 피는 봄에 내리는 눈은 더욱 아름답다.

 

속초와 양양은 산과 바다 호수를 함께 볼 수 있는 곳이다. 속초 해변과 영랑호 호수를 안고 있는 설악산의 설경은 감탄을 자아낸다.

 

양양의 설경도 멋지다. 특히 오색약수터 인근의 설경은 최고로 꼽을 만 하다.

 

인제는 산이 깊다. 원대리 자작나무숲, 백담사와 만해마을, 내린천 등은 아름다운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명소다. 이곳의 설경 역시 니가타를 추월하고도 남는다.

 

이밖에도 설악산 주위에는 훌륭한 자연경관과 레저시설들도 많다.

 

다만 이곳이 니카다에 비해 부족한 것이 있다면 노벨 문학상을 탄 작가가 없다는 것이다.

 

가와바타 야스나리가 이곳에 왔다면 니카타를 눈의 천국으로 묘사하지 못했을 듯 싶다.

 

언젠가는 설악산의 아름다운 설경을 묘사한 노벨 문학상 작가가 나오길 기대해 본다. 

 

우리가 가까운 강원도를 많이 찾아야 하는 이유다. (조영준의 여행 다이어리에서) 

■ SNS:▶홈 ▶트위터 ▶페이스북▶블로그 ▶미니홈

올려 4 내려 0
조영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국여행-강원도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숲
한국여행-양양 오색약수(겨울)
스토리-신설국과 노트북
한국여행-설악산 펜션여행 가이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토 에세이-인스타그램(Instagram) (2018-04-20 13:21:43)
포토에세이-석양의 강변북로 (2012-11-16 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