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IT뉴스 > 단체/정부/무역 >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염색공단, 열병합발전소 백연저감에 나선다
KTX역사, 대단지APT 조성 등 달라지는 주변환경에 집단민원 사전 예방
등록날짜 [ 2021년05월25일 16시31분 ]


 

대구염색공단이 열병합발전소 굴뚝 백연저감에 나선다.

 

대구염색공단 열병합발전소는 석탄을 연료로 사용해 증기와 전기를 자체 생산 127개 입주업체에 에너지를 공급하고 있다.

 

이 때 석탄 연소과정에서 발생되는 주요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먼지 등의 환경오염 물질은 지난 2017년 650억원을 투자해 완공된 친환경 방지시설을 이용, 연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81%가량 줄인 바 있다.

 

현재 배출허용기준 대비 평균 오염도는 황산화물 10ppm(기준치 60ppm), 질소산화물 47ppm(기준치 70ppm)으로 법적 기준치보다 훨씬 낮은 수치로 배출되고 있으며, 미세먼지 저감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공단은 석탄의 저장과 이송에도 분진이 전혀 노출되지 않는 친환경 밀폐설비와 탈황, 탈질설비를 설치하는 등 최첨단 대기오염방지시설 구축으로 오염물질 배출 최소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대구염색공단에서 배출되는 각종 오염물질은 대기오염물질 배출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TMS가(원격감시체계) 굴뚝에 설치돼 환경부에서 상시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법적 기준치 이내로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다.

 

이처럼 각종 대기오염물질이 법적 기준치보다 훨씬 낮은 수치로 배출, 관리하고 있음에도 동절기 외부 온도차가 심한 날씨에 발생하고 있는 백연으로 인해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것으로 오인한 민원이 계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굴뚝으로 배출되는 흰 연기인 백연은 고온의 배출가스에 포함된  수분이 굴뚝 밖 찬 공기와 접촉하면서 혼합, 응축되는 현상으로  대부분 수증기 성분으로서 오염물질이 없으며, 일정시간 경과하면 자동 소멸된다.

 

백연은 11월말부터 3월까지 동절기 겨울철에 외부온도가 낮아지면 잘 나타나고, 추운날 입김이 보이는 현상과 같다.

 

이처럼 백연현상은 오염물질의 영향은 없으나 시각적인 효과 때문에 오염물질이 배출되는 것으로 오인되고 있는 것이다.

 

현재 백연에 대한 법적 규제가 없기 때문에 백연저감시설 설치는 법적 의무사항이 아니다. 따라서 100m 높이 굴뚝에 백연저감 시설을 설치한 사례도 현재로서는 전무하며 대형시설의 백연저감설비 분야의 기술발전도 한계가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지난 5월 21일 대구염색공단에서 관계전문가 및 관계부서 합동으로 염색공단 백연저감 관련 시설보완 대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자문위원회를 개최한 바 있다.

 

서구청에서 관심을 갖고 요청해 마련된 이 자리에서 백연이 대부분 수증기 성분이더라도 지역주민들은 오염물질이 배출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고, KTX 서대구 역사가 완공되면 유동인구가 급증해 관문지역의 이미지가 크게 훼손될 우려가 있다는 의견이 제기 됐다.

 

또한 염색공단 인접지역에 대형 APT단지가 조성되고 있어 향후 집단민원 발생이 예상됨에 따라 지금부터 시급히 백연제거 설비를  검토해 민원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는데 모두가 공감했다.

 

백연저감 시설은 법적의무 시설이 아닌 관계로 국내에서는 최근까지 관련 기술개발이 활발하지 않아 대규모 시설설치사례나 설비의 운영기술을 축적한 업체가 제한적이어서 시설을 설치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자문회의에서 제시된 백연저감 시설은 열교환기나 냉매를 이용해 배출가스 온도를 낮추고 배출가스내 수분을 응축시켜 분리해 백연을 제거하는 방안이 주로 제시됐다.

 

자문회의에 참석한 업체가 제시한 백연저감 시설비용은 최저 60억원 ~110억원까지 예상 됐으나 장기간 섬유경기 침체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입주업체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막대한 비용을 법적의무 제외대상 시설에 투자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날 자문회의에서는 염색공단에서 발생하는 백연 감축 재원조달 방안으로 국비와 시․구비 확보 외에 염색공단의 운영비 등 일정부분을 부담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내년은 지방선거와 대선이 치러지는 점을 감안해 각 후보자들의 공약으로 추진될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 다양한 의견도 나왔다.

 

염색공단에서는 이러한 자문회의 결과를 대구시와 환경청, 서구청 등 관련부서에 전달해 국비‧시비 등의 예산확보를 통해 백연저감 시설이 조기에 설치될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구동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5월 수출액 작년 대비 45.6% 증가, 최대폭 상승 (2021-06-01 14:10:42)
국내 대기업 미국에 44조원 투자 계획 발표 (2021-05-23 18:11:02)





트위터 이용자, 게임 구매 2배 ...
삼성전자, 화상 회의에 최적화...
제네시스, 얼굴 인식 차량 제어...
SKT-티맵모빌리티, 자동차 전용...
삼성전자, ‘2020년도 동반성장...
구글코리아, 한국 사회 성장 위...
SK텔레콤, 9년 연속 동반성장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