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플러스뉴스 > 교육/대학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안동대 등록률 72.9%, 대구대 총장 "책임지고 사퇴"
등록날짜 [ 2021년03월05일 13시21분 ]


 

대구경북지역 대학들이 올해 입시에서 무더기로 미달 사태를 빚었다.

 

2021학년도 입시에서 지역 주요 대학 신입생 등록률은 경북대 98.5%, 영남대 99.4%, 계명대 98.46%, 경일대 97.6%, 대구한의대 96.2%, 대구가톨릭대 83.8%, 대구대 80.8%, 안동대 72.9% 등 대부분의 대학들이 ‘미달’ 사태를 겪었다.

 

취업률이 높던 전문대학들도 대부분 미달했다. 영진전문대 90.4%,  대구과학대 89%, 수성대 91.6%,  대구보건대 89.4% 등 대구권은 90% 내외의 등록률을 보였다.

 

이로인해 대구대 김상호 총장은 미달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밝히는 등 대구경북 대학가에 정원 미달의 여파가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

 

일부 대학은 당장 내년 정부 재정지원사업 신청에 제한을 받게 됐으며, 올해 실시예정인 ‘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도 불이익을 받게 돼 초비상이 걸렸다.

 

지방 대학의 존폐 우려가 현실화 하고 있다.

 

한편 대구경북권 대학 등 지방대학들의 무더기 정원 미달 사태는 향후 지방 대학들의 통폐합 논의에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정승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학-홍콩과학기술대학 (2021-03-29 21:42:06)
퇴임교수(익명)의 제자사랑, 경북대에 10억 기부 (2020-12-03 13:48:32)


삼성전자, 지능형 헤드램프용 P...
슈나이더 일렉트릭, 하노버 메...
ITF TV-기아, ‘더 뉴 K3’ 내...
기아, ‘더 뉴 K3’ 내·외장 ...
화웨이, 파트너와 협업 통해 새...
SK텔레콤, 파리바게뜨와 베이커...
LG화학, 친환경 소재로 중국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