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IT기업뉴스 > 단체/정부/무역 > 무역/수출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10월05일 22시31분 ]


 

HMM(대표이사 배재훈)은 9월 30일 21시 ‘HMM 상트페테르부르크(St Petersburg)’호가 1만9529TEU를 선적하는 만선(滿船)으로 유럽으로 출항하게 되면서 올해 인도받은 세계 최대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 모두 만선으로 출항하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올 5월 1만9621TEU 세계 기록을 경신한 1호선 ‘HMM 알헤시라스(Algeciras)’호부터 12호선까지 모두 만선으로 출항하고 1호선 ‘HMM 알헤시라스(Algeciras)’호와 2호선 ‘HMM 오슬로(Oslo)’호, 3호선 ‘HMM 코펜하겐(Copenhagen)’호는 유럽에서 복귀 후 재출항한 두 번째 항차에서도 만선으로 출항해 유례없는 15항차 연속 만선 행진을 이어가는 등 시장에서 초대형선의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HMM 배재훈 사장은 “그간 우리 정부가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통해 경영위기에 처한 HMM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준 덕분에 다시 일어서는 모습을 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어떠한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이겨낼 수 있는 견실한 경쟁력을 갖춘 대한민국 대표 해운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 4월 말부터 약 5개월 동안 연속 만선을 기록한 15번의 운항에 선적된 화물량은 약 30만TEU로 이를 톤수로 환산하면 약 300만톤(1TEU 적정 적재량 10톤)이다. 이는 2019년 우리나라에서 EU회원국(27개국)으로 수출된 연간 물동량 1170만톤의 약 25%에 이르는 상당한 규모다.

또 30만TEU의 컨테이너 박스(20피트 컨테이너 길이 6m)를 일렬로 나열할 경우 약 1800㎞로 대한민국 제주에서 홍콩까지 직선거리를 연결한 1732㎞를 넘는 수치다.

HMM은 코로나19로 물동량이 감소하는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상반기에 2019년 같은 기간 대비 3552억원이 개선된 영업이익 1367억원의 흑자를 기록하면서 21분기 만에 영업이익 흑자 전환을 달성한 바 있다.

올 2분기부터 투입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이 전 항차 만선을 기록하고 얼라이언스 정회원 가입 등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며 하반기에는 더 큰 규모의 실적 개선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HMM은 스마트십으로 만들어진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이 최적의 상태로 운항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관리하기 위해 9월 23일 선박종합상황실(Fleet Control Center)을 오픈했다.

이 상황실은 2021년 인도받게 될 1만 6000TEU급 8척까지 총 20척의 초대형선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최적 경로 및 운항 속도 안내 등을 통해 선박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운항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자료제공:뉴스와이어](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이세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안정적, 기업인 해외 방문 본격화 (2020-05-13 14:28:45)


제3회 국제인공지능대전 2020 2...
현대차 3분기, 영업익, 당기순...
기아차 3분기, 영업익 33%, 당...
칼럼-“위드 코로나” 시대 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LG전자, 새 공간 인테리어 가전...
현대자동차, ‘2021 베뉴’ 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