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IT기업뉴스 > 기업/제조업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10월06일 21시52분 ]


 

LS전선(대표 명노현)이 인도 LSCI 사업장에 통신 2공장을 준공, 통신 부품의 생산능력을 2배로 늘렸다고 6일 밝혔다.

LS전선은 LSCI를 통신 하네스의 전문 생산기지로 육성,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인도 내수 시장에 대응하고 유럽과 북미 등 해외 시장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통신 하네스는 이동통신 기지국과 안테나 등을 시스템과 연결하는 케이블 부품이다.

LS전선은 인도 현지에서 삼성전자와 에릭슨 등을 통해 릴라이언스 지오(Reliance Jio), 에어텔, 보다폰 등에 제품을 공급, 인도 시장에서 약 2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박현호 LSCI 법인장은 “에릭슨, 노키아 등 글로벌 통신장비업체들이 인도에 글로벌 소싱 기지를 육성하고 있다”며 “품질관리 시스템을 전산화하는 등 품질을 확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LS전선은 인도는 모바일 가입자가 12억명에 육박하고, 5G도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며 글로벌 통신사들이 수십조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발표해 통신장비 시장도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LS전선은 2008년 인도 북부 하리아나(Haryana) 바왈(Bawal)의 약 16만2000m²(약 4만9000평) 규모의 부지에 LSCI를 설립하고 전력, 통신 케이블과 부품 등을 공급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박민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성SDS, 2분기 매출 2조5666억원, 영업이익 1967억원 (2020-07-24 12:47:04)


제3회 국제인공지능대전 2020 2...
현대차 3분기, 영업익, 당기순...
기아차 3분기, 영업익 33%, 당...
칼럼-“위드 코로나” 시대 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LG전자, 새 공간 인테리어 가전...
현대자동차, ‘2021 베뉴’ 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