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IT기업뉴스 > 자동차/VC/교통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대차-31만3097대, 기아차-21만9901대, 쌍용차-7489대 판매 실적 공개
등록날짜 [ 2020년08월04일 14시41분 ]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등이 7월 자동차 판매 실적을 공개했다. 대부분 코로나 19로 인해 해외판매가 전년대비 크게 감소했다.

 

현대차가 20.8%, 기아차가 3.7%, 쌍용차가 62.1% 감소하며 코로나 19의 유탄을 피해가지 못했다. 이들 국내차 업체들의 7월 판매 실적은 다음과 같다.

 

현대자동차는 2020년 7월 국내 7만7381대, 해외 23만5716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1만3097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8.4% 증가, 해외 판매는 20.8%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한편 판매 정상화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국내 판매

현대차는 7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8.4 % 증가한 7만7381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618대 포함)가 1만4381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AD 모델 1대 포함) 1만1037대,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627대, LF 모델 1644대 포함) 5213대 등 총 3만1209대가 팔렸다.

 

RV는 싼타페 6252대, 팰리세이드 6071대, 코나(하이브리드 모델 420대, 전기차 모델 999대 포함) 2922대 등 총 1만9185대가 팔렸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1만3647대 판매를 기록했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221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DH 모델 40대 포함)가 6504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GV80 3009대, G90 1117대, G70 489대 판매되는 등 총 1만1119대가 팔렸다.

◇해외 판매

현대차는 7월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8% 감소한 23만5716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에 따른 해외 공장 생산 감소 등의 영향으로 줄었다.

 

현대차는 전 세계에 유례없이 닥친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각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조기 정상화를 위해 힘쓸 것이며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한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가 2020년 7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7050대, 해외 17만2851대 등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한 21만9901대를 판매했다(도매 판매 기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0.1% 감소, 해외는 3.7%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949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8241대, K3(포르테)가 2만2555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 판매

기아차가 2020년 7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0.1% 감소한 4만7050대를 판매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9488대)로 4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K5 8463대, 모닝 3949대, K7 2715대, 레이 2540대 등 총 2만223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포함한 RV 모델은 셀토스 3966대, 카니발 2119대, 모하비 1632대 등 총 2만291대가 팔렸다.

 

 

◇해외 판매

기아차의 2020년 7월 해외 판매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3.7% 감소한 17만2851대를 기록했다.

 

차종별 해외실적은 스포티지가 2만9677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되었고 셀토스가 2만4275대, K3(포르테)가 2만106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지만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한편 하반기에는 신형 카니발과 쏘렌토 가솔린 2.5 터보 모델 등을 앞세워 어려움을 돌파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도 7월 내수 6702대, 수출 787대를 포함 총 7489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코로나19 팬더믹으로 글로벌 수요가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별소비세 감면 인하 등 내수 진작책 축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30.6% 감소한 것이다.
 
4월 이후 2달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던 내수 판매도 이러한 영향으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23% 감소했다.
 
이에 쌍용자동차는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과 렉스턴 스포츠 다이내믹 에디션 등 상품성을 극대화한 스페셜 모델을 출시하는 등 시장 상황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수출 역시 주요시장인 유럽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른 수요 위축이 지속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62.1% 감소세를 기록했다.
 
다만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던 수출도 6월 최저점을 기록한 이후 주요국의 경제활동 재개 추세에 따라 전월 대비로는 80% 이상 상승하며 일정부분 회복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쌍용자동차는 주요 수출시장에 유투브를 통한 온라인 출시 행사를 진행하는 등 코로나19로 위축된 수요 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해외시장이 2분기 저점으로 3분기부터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하반기에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과 티볼리 에어 재출시 등 신제품 출시와 함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글로벌 판매를 늘려나갈 계획이다.[자료제공:뉴스와이어](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박민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대차,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 론칭 (2020-08-10 13:30:47)
현대차, ‘퀄리티 에어’ 공조 기술 개발 (2020-07-28 10:25:51)


니토, 차세대 프리미엄 로봇 진...
위샤오, ‘위샤오Express’ 출...
퍼시스그룹, 2020년 하반기 직...
삼성전자, 한샘과 공동사업 강...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
LG화학, 환경안전 ‘글로벌 스...
공원커피, ‘홈바리스타 핸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