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IT기업뉴스 > 자동차/VC/교통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영실적 발표, 매출 1조3563억원, 영업손실 2158억원
등록날짜 [ 2020년07월27일 11시12분 ]


 

쌍용자동차가 2020년 상반기에 판매 4만9419대, 매출 1조3563억원, 영업손실 2158억원, 당기 순손실 2024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복지 축소 및 인건비 감축 등 강력한 자구노력을 통한 고정비 절감 노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수출 감소 및 생산 차질 영향으로 전년 대비 적자 폭이 확대된 것이다.

판매와 매출은 2월부터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른 해외부품 수급 차질로 인한 라인별 순환 휴업 실시 등 생산 차질 상황이 지속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9.7%, 27.4% 감소했다.

그러나 2분기 들어 티볼리와 코란도 등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와 함께 내수 판매가 4월 이후 2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는 등 지난 1분기 대비 4.7%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손익 실적도 자구노력에 따른 인건비(600억원, 전년 대비 -19.5%) 및 기타 고정비(160억원, 전년 대비 -21.3%) 감축 등 고정비 절감에도 불구하고 일시적인 매출 감소와 경쟁 심화에 따른 영업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영업손실이 확대됐다.

따라서 코로나 사태 이후 시장 상황 호전에 따라 판매가 회복되면 자구노력을 통한 고정비 절감 효과가 극대화돼 향후 재무구조 또한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상반기 당기 순손실은 2분기 자산 구조조정의 하나로 진행된 비핵심 자산매각에 따른 자산 처분 이익이 발생해 1분기(△1935억원) 수준에 그쳤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수출 부진 타개를 위해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출시 등 유럽 시장의 경제활동 재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중국 송과모터스(SONGUO)와도 티볼리 KD 판매에 대한 기본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판매 물량 확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하반기에 G4 렉스턴 부분 변경 모델과 티볼리 에어 재출시 등 신제품 출시 작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2021년 초 국내 첫 준 중형 SUV 전기차 출시를 위한 막바지 품질점검도 병행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현재 추진 중인 경영쇄신 방안과 함께 신규 투자자 유치 등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 방안 모색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특히 하반기에 출시되는 신모델 및 기존 제품에 대한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손익도 한층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정연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대차, ‘퀄리티 에어’ 공조 기술 개발 (2020-07-28 10:25:51)
현대차, 2020년 2분기 경영실적 발표 (2020-07-23 16:25:00)


경기도+CJ라이브시티, K-컬처밸...
SK텔레콤, 16개 대학과 협력 5G...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 ...
현대차, 전기차 전용 브랜드 ‘...
삼성전자, 갤럭시 신제품 5종 ...
SK텔레콤, 2020년 2분기 실적 ...
국내 차업계, 7월 해외판매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