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IT기업뉴스 > 해외뉴스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로 2월 PMI 35.7에서 6월 50.9로 정상 궤도 회복
등록날짜 [ 2020년07월24일 10시31분 ]


 

지난 2월 35.7까지 곤두박질쳤던 중국 제조업이 빠른 속도로 정상 궤도를 회복했다.

6월 30일 국가통계국의 서비스업 조사 센터와 중국 물류 및 구매 연합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6월 중국 제조업 구매 관리자 지수(PMI)는 50.9로 전월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비제조업 PMI도 5월 대비 0.8포인트 상승한 54.4로 집계됐다. PMI는 50을 넘으면 경기 확대, 50이하면 경기 축소를 의미하는데 이번에 조사한 21개 산업 중 14개 산업이 50이상을 기록했다. 그 규모가 지난달 보다 5개 늘었고 제조업 경기가 안정적으로 회복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현재 중국 제조업은 수급 방면 모두 회복되고 있다. 생산지수와 신규 주문지수가 각각 53.9와 51.4로 각각 전월보다 0.7포인트, 0.5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신규 주문 지수는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의약, 비철금속, 통용 설비, 전기기자재 분야의 신규 주문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가격지수 상승, 수출입지수 개선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또한 석유 가공, 자동차, 전용 설비, 전기 기자재 제조업의 경영 활동 예상지수가 2개월 연속 60에 육박하면서 기업들이 향후 사업 전망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 시장은 계속 빠른 속도로 정상화되고 있다. 6월 비제조업 활동 지수는 54.4로 전월보다 0.8포인트 상승해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비스업의 경우 활동 지수가 53.4로 지난달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하지만 지수상으로는 경기가 뚜렷하게 회복되고 있지만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여전히 불확실한 요소가 곳곳에 존재한다.

 

수출입 지수가 2개월 연속개선되고 있지만 여전히 기준선인 50이하에 머물고 있다. 이는 현재 해외의 COVID-19 전염병 확산이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섬유, 의류, 목재 가공 등의 제조업 PMI 지수는 여전히 50 이하에 머물면서 경기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대기업 위주의 경기 회복이 이루어지는 반면 중소기업은 여전히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중소형 기업의 6월 PMI 지수는 48.9로 지난달 보다 오히려 1.9포인트 하락했다.[자료:KTC](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안정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버라이즌, ‘기후 서약’ 참여 발표 (2020-06-17 16:42:08)


경기도+CJ라이브시티, K-컬처밸...
SK텔레콤, 16개 대학과 협력 5G...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 ...
현대차, 전기차 전용 브랜드 ‘...
삼성전자, 갤럭시 신제품 5종 ...
SK텔레콤, 2020년 2분기 실적 ...
국내 차업계, 7월 해외판매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