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IT기업뉴스 > 자동차/VC/교통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7월23일 12시26분 ]


 

환경부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보급 확대 정책('그린뉴딜 정책 방향·주요사업' )을 발표했다.

 

환경부는 지난 22일 오전 서울 중구 연세재단세브란스빌딩에서 열린 출입기자 대상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20조3000억원 들여 15만1000개 일자리 창출하고 수소차 연료보조금 지급과 2024년 노후경유차 '제로화'를 당성한다는 장기 계획을 밝혔다.

 

미래차 구매 지원물량을 최대 2025년까지 연장키로 한 것이다. 여기서 '구매 지원'이란, 현재 전기차·수소전기차를 중심으로 지급되는 '구매 보조금'을 의미한다.

 

전기차의 경우 5년 안에 113만대를 보급키로 했다. 따라서 앞으로 화석연료차 보다는 전기차의 보급을 늘려 전기차 대중화를 이끌어 나간다는 전략이다.  

 

누적이 아닌 연간 전기차 보급 목표도 세웠다. 2019년 9만대 수준에서 ▲2021년 10만6천대 ▲2022년 15만7500대 ▲2023년 18만7천대 ▲2024년 22만7천500대 ▲2025년 28만8천대 등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수소전기차는 승용차 뿐만 아니라 중·장거리 버스와 중·대형 화물차로 보급 차종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수소 충전 비용을 전기 충전료 수준으로 낮추는 방안도 검토된다.

 

수소충전소 구축에도 박차를 가한다. 오는 2025년까지 누적 450기 구축이 목표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설치가 용이한 공공부지를 확보키로 했다.

 

또 충전소 구축 전엔 '안전성 평가제도'를 도입, 설계·시공·운영 등 전 과정에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수소 생산 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포집·활용하는 '블루 수소충전소'와 바이오가스·재생에너지로 수소를 생산해 온실가스 발생 우려가 없는 '그린 수소충전소'도 확대할 방침이다. 

올려 0 내려 0


이세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대차, 2020년 2분기 경영실적 발표 (2020-07-23 16:25:00)
모비어스앤밸류체인, 자율주행 이송 로봇 시연회 개최 (2020-07-10 11:34:06)


경기도+CJ라이브시티, K-컬처밸...
SK텔레콤, 16개 대학과 협력 5G...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 ...
현대차, 전기차 전용 브랜드 ‘...
삼성전자, 갤럭시 신제품 5종 ...
SK텔레콤, 2020년 2분기 실적 ...
국내 차업계, 7월 해외판매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