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IT기업뉴스 > 모바일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7월17일 09시58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국립전파연구원은 5G 휴대전화를 출시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전자파 측정’에 소요되는 시간을 LTE 수준으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8GHz와 3.5GHz 5G 휴대전화의 신제품 출시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휴대전화가 출시되기 위해서는 전자파 인체보호 기준에 적합한지 전자파 인체 노출량을 시험해야 하는데, LTE와 달리 5G는 안테나가 많고 여러 빔(beam)을 사용하는 관계로 인증시험을 위한 측정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

따라서 모든 경우를 측정하는 것이 아니라 전자파가 최대인 조건을 찾아 측정함으로써 인체도 보호하고 측정도 간소화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측정지침을 마련했다.

개선된 측정지침을 적용할 경우 28GHz 5G 휴대전화는 측정 시간이 LTE와 유사한 40일 수준으로 단축되고 그에 따라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미 간소화된 3.5GHz 5G 휴대전화의 측정 시간도 2주에서 1주로 더 빨라지게 된다. 3.5GHz 5G 휴대전화도 28GHz 휴대전화와 유사한 이유로 측정 시간이 많이 소요되나 2019년 3월에 이미 1차 간소화를 진행한 바 있다.

국립전파연구원 측은 이번 측정지침을 마련함으로써 국민들이 보다 빨리 최신 5G 휴대전화 제품을 손에 쥘 수 있게 되고 올 하반기에 출시 예정인 28GHz 5G 휴대전화도 차질없이 상용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자파 인체 영향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면서도 측정 절차를 효율화하고 간소화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박민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과기부, 노후된 공공와이파이 1.8만개 대개체 (2020-07-26 11:30:46)
LG전자, 실속형 라인업 확대해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 (2020-07-09 11:40:02)


경기도+CJ라이브시티, K-컬처밸...
SK텔레콤, 16개 대학과 협력 5G...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 ...
현대차, 전기차 전용 브랜드 ‘...
삼성전자, 갤럭시 신제품 5종 ...
SK텔레콤, 2020년 2분기 실적 ...
국내 차업계, 7월 해외판매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