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플러스뉴스 > 주택/부동산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6월18일 10시46분 ]


 

국내 메이저 출판사인 알에이치코리아(RHK)가 ‘부동산 폭등장이 온다(이현철 지음 | 1만7800원)’를 출간했다.

2020년 6월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이 다시 과열되고 있는 가운데 집권 초부터 부동산 가격이 상승을 거듭하자 문재인 정부는 각종 규제책을 쏟아냈다.

 

전례 없는 강력한 규제로 흔들리던 시장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부동산 시장은 하락세를 이어왔다.

그러나 6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의 매매 가격이 9주 만에 보합 전환했고 서울의 6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 가격은 상승 전환했으며 아파트 거래량도 늘었다. 부동산 시장이 다시 꿈틀대며 정부의 의도나 전문가의 예상과 다르게 전개되고 있다.

앞으로 우리나라 부동산 시장은 어떻게 흘러갈까? 기준금리 인하와 3차 추경 등으로 시장에 유동자금이 많이 풀리고 서울 입주량이 줄고 있어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있는가 하면 7월 이후 본격 시행되는 분양가상한제와 소유권이전 등기 때까지의 전매 제한 같은 규제로 반짝 상승에 그칠 거라는 등 시장 전문가들의 의견은 엇갈린다.

‘부지래 시저왕(不知來 視諸往)’이라고 다가올 일들을 알지 못하겠거든 지나간 일을 살펴보면 된다. 대한민국 부동산 역사에서 보듯 시장은 언제나 규제를 이겨냈다. 그리고 시장이 규제를 이겨내는 순간, 억지로 눌렀던 가격이 폭발하는 폭등장이 도래했다.

 

6·17 부동산 대책을 대비하기 위해 ‘부동산 폭등장이 온다’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저자 이현철은 부동산 공인중개사와 분양사 홍보팀장으로 일하면서 다년간 수천 명의 투자자와 실수요자를 만나왔다.

 

현장에서 느끼는 시장의 분위기와 수많은 전문가의 예측은 늘 어긋났다. 그는 자신의 경험과 대한민국 부동산이 흘러온 역사를 살펴보며 연구한 끝에 대한민국 부동산 사이클이 우리나라에만 있는 전세와 선분양 제도, 부동산 정책의 부작용과 대중심리로 결정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가 발견한 ‘부동산 사이클’을 이해하면 앞으로 우리나라 부동산이 어떻게 흘러갈지도 알 수 있다.

시장을 예측할 수 있다는 건 무엇을 의미하는가? 부동산 가격의 저점과 고점을 알 수 있다는 것이며 최고 수익률을 선사할 ‘투자 타이밍’을 알 수 있다는 것이다. [자료제공:뉴스와이어](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조정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토교통부,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규칙’ 입법예고 (2020-07-10 11:30:06)
LH, 고양탄현지구 '입체적 마스터플랜' 공모 시행 (2020-05-19 19:50:51)


니토, 차세대 프리미엄 로봇 진...
위샤오, ‘위샤오Express’ 출...
퍼시스그룹, 2020년 하반기 직...
삼성전자, 한샘과 공동사업 강...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
LG화학, 환경안전 ‘글로벌 스...
공원커피, ‘홈바리스타 핸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