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기자/에디터 > 발행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1월13일 12시02분 ]


 

-베트남 남딘 영원무역 공장 취재를 마치고 주말에 잠시 시간을 내 유명 명소인 하롱베이를 둘러 보았다. 

같이 온 일행(현지 패키지 여행객)들은 하노이로 돌아갔지만 우리 일행은 현지에서 1박을 한 뒤 하롱베이를 조금 더 구경하고 돌아갈 계획이였다.

 

그런데 비가 오는 바람에 다음날 일정을 취소하고 호텔에서 긴 시간을 보냈다. 그래서 아침 시간이 비교적 여유가 있었다.

하롱베이을 더 보지 못해 아쉬웠지만 비 내리는 베트남 해변(뚜언쩌우섬/Tuan Chau Island)을 사색하며 바라보는 것도 운치가 있었다.

 

우리가 묵은 호텔(모닝 스타 호텔/Moring Star Hotel:4성급)은  주말인데도 조용하고 한적했다. 객실 대부분이 텅 비어 있는 것 같았다.

 

주변에는 짓다 만 리조트와 호텔들이 앙상한 시멘트 벽돌을 드러낸 채 방치돼 있었다.

 

베트남 경제가 성장하고 있다지만 이곳 휴양지 호텔, 레저산업은 침체의 늪에 빠져 있는 것 같았다. 

 

거리나 놀이시설, 음식점에도 사람은 없었다. 모두가 하롱베이를 구경한 뒤 하노이로 돌아가기 때문에 이곳 현지의 숙박 유흥산업은 맥을 못추고 있었다.

앞으로 교통이 발달하면 이같은 현상은 더욱 심화 될 지도 모른다.

 

베트남 역시 핵심 도시와 지방 도시의 경제 간격이 크게 벌어져 있음을 실감했다.

 

비 오는 하롱을 바라보고 있으니 이 독특한 나라의 역사가 다시금 떠올랐다.

중국, 프랑스, 일본, 미국 등이 탐을 냈던 인도차이나(Indo-China:중국, 인도 사이에 있는 대륙부의 총칭, 옛 프랑스령 식민지인 베트남·라오스·캄보디아 3개국을 가리킴) 반도의 길죽한 나라가 바로 베트남이다.

베트남은 중국 지배와 프랑스 지배(식민지배) 후 다시 미국의 영향력(남부 베트남만) 아래 있었으나 기어이 유혈 전쟁으로 통일을 쟁취한 민족이다.

겉으로 보기에는 깡마르고 호리호리한 체격이 대부분인 이 사람들이 어떻게 대국의 지배, 영향력에서 벗어나 통일국가를 이루었는지, 그 저력이 어디서 왔는지, 쉽게 와닿질 않았다.

과거 내가 본 영화 인도차이나, 연인, 하얀전쟁, 알포인트 등을 떠올려 보았지만 영화들은 엉뚱한 곳에만 포커스를 맞췄을 뿐 베트남 민족을 세세하게 조명한 것 같지 않았다.

 

하롱베이의 강렬한 햇살아래 쪽배에 몸을 싣고 노를 젓던 중년의 아주머니, 젊은 여인, 젊은 남자, 그 누구도 자신들의 진정한 모습을 드러내 보이지 않았다.

 

사회주의 체제(국가 이념) 아래 자본주의 국가의 관광객을 맞으며 달러를 벌어 들이기 위해 열심히 노를 젓고, 따뜻한 미소로 응대하는 이들의 모습은 우리와 별반 다를 게 없었다.

베트남을 몇번 와 보고 어떻게 이들을 평가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그저 비 내리는 하롱(Hạ Long/옛명칭 혼가이)의 아름다운 경치만 조용히 바라 볼 뿐, 베트남인들의 정신 세계를 들여다 볼 수 없을 것 같았다.

조용하고 아름답고 혹은 우울할 것 같은 하롱의 아침에, 향이 강한 커피 맛을 느낀다. (조영준의 여행다이어리에서...)

올려 0 내려 0


조영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토 에세이-인스타그램(Instagram) (2018-04-20 13:21:43)


니토, 차세대 프리미엄 로봇 진...
위샤오, ‘위샤오Express’ 출...
퍼시스그룹, 2020년 하반기 직...
삼성전자, 한샘과 공동사업 강...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
LG화학, 환경안전 ‘글로벌 스...
공원커피, ‘홈바리스타 핸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