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기자/에디터 > 발행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2월10일 13시03분 ]

 


 

 

-모닥불은 추억(memory)이다. 어린시절 불피우는 걸 좋아 했다. 시골 아궁이에서 직접 장작불을 피우기도 했지만 장작이 활활 타는 걸 지켜 보는 것이 좋았다. 고등학교 때는 캠핑가서 모닥불을 피웠고 대학에 들어가서도 모닥불을 계속 피웠다.

둘러 앉아 금지곡도 부르고 밤이 새도록 토론도 했다. 여자와 남자가 친구가 될 수 있느냐?  우주에서 티끌 같은 나의 존재는 무엇인가? 뭐 이런 답없는 문제를 놓고 밤을 지새기도 했다. 

나이 들어 피우는 모닥불은 그때의 모닥불이 아니다. 이제 모닥불 근처에 가면 옷에 불꽃이 튈까봐 걱정하다 자리를 뜬다.

그래서 유튜버에서 모닥불을 피우기로 했다. 24시간 모닥불 타는 것을 볼 수 있으니 세월이 좋아졌다. 노래까지 무료로 틀어준다. 바야흐로 유튜버 전성시대다. (조영준의 스토리, 유튜버에서...)

 

 

올려 0 내려 0

조영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계여행-체코 프라하, 댄싱 하우스 (2020-01-22 15:22:27)


LG화학, 미국 ‘루시드 모터스...
닐슨코리아, 코로나 19 소셜미...
삼성전자, 역대 최고 16GB 모바...
신일, ‘듀얼 물걸레 무선 청소...
LG생활건강, 숨 브랜드의 새 얼...
코로나19 체감경기 메르스보다 ...
칼럼-코로나19와 신남방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