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분기 매출액 15조895억원 7.2% 증가, 영업이익 2915억원 148.5% 증가
등록날짜 [ 2019년10월24일 18시00분 ]


 

기아자동차가 24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19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기아차는 2019년 3분기 경영실적이 △매출액 15조895억원(7.2% 증가) △영업이익 2915억원(148.5% 증가) △경상이익 4458억원(40.9% 증가) △당기순이익 3258억원(9.4% 증가)을 기록했다(IFRS 연결기준).
 
기아차는 3분기 실적과 관련해 "글로벌 무역갈등, 주요 지역의 정치·경제적 불안정이 지속되며 전체적으로 시장 수요가 침체되는 등 어려운 경영여건이 이어졌다"며 "이러한 가운데서도 고수익 신 차종 판매 확대 및 믹스개선과 함께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 등에 힘입어 경영실적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이어서 "올해 남은 기간 동안에는 최근 인도와 국내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론칭한 소형 SUV 셀토스, 국내 시장에서 신차급으로 상품성이 개선된 모하비와 K7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북미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텔루라이드 등 주요 차종의 판매 호조를 이어가는 동시에 곧 선보일 신형 K5 판매에 집중해 실적 개선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최근 국내와 미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발표한 세타2 GDI 엔진 평생보증 및 고객 보상으로 인한 일회성 비용 발생은 단기적으로는 부담이 될 수 있으나 소모적 분쟁을 끝냄으로써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동시에 적극적 대응을 통해 고객 만족도와 신뢰를 제고하고 장기적으로는 긍정적으로 평가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2019년 3분기(7~9월) 실적
 
지난 3분기(7~9월) 기아차의 글로벌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대비 4.3% 증가한 13만2447대 △해외에서 전년대비 0.2% 감소한 55만8704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대비 0.6% 증가한 69만1151대를 기록했다(도매 기준).
 
국내 시장은 3분기부터 신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K7과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 등 주요 신차를 선보여 상반기까지의 판매 감소폭을 크게 만회했다(상반기 누적 -9.3%에서 3분기 누적 -4.9%).
 
해외 시장은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신차를 앞세운 북미와 씨드 판매가 호조를 보인 유럽에서 전년 대비 판매가 증가했고 8월 셀토스 론칭으로 처음 진출한 인도 시장에서는 기대를 넘어서는 8000대를 판매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했다.
 
3분기 매출액은 △국내 시장 신차 론칭에 따른 판매 회복 △미국에서 텔루라이드 등 수익성이 높은 신규 SUV 모델의 판매 호조와 더불어 △원화 약세 등 긍정적 요인에 힘입어 전년 대비 7.2% 증가한 15조895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 역시 △RV 믹스 확대 △인센티브 안정화 등으로 전년 대비 148.5% 증가한 2915억원, 영업이익률은 1.1%포인트 상승한 1.9%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3분기에는 세타2 GDI 엔진 평생 보증 및 고객 보상 프로그램 등으로 인한 일회성 품질비용 약 3100억원이 판매관리비에 포함돼 영업이익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큰 폭의 성장을 기록 향후 전망을 기대하게 했다.
 
◇2019년 3분기 누적(1~9월) 실적
 
기아차의 올해 3분기 누적(1~9월)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4.9% 감소한 37만5317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0.6% 감소한 166만8463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1.4% 감소한 204만3780대를 기록했다(도매 기준).
 
3분기 누적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고수익 차종의 판매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 미국/내수 중심의 신차효과 및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3.3% 증가한 42조405억원을 기록했다.
 
그 결과 1~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83.0% 증가한 1조4192억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1.5%포인트 증가한 3.4%로 집계됐다.
 
특히 최근 글로벌 업체의 경쟁이 가장 치열한 미국 대형 SUV(미국 현지 Mid- Size 세그먼트로 구분)시장에서 출시 7개월 만에 4만대 이상 판매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한 텔루라이드는 기아차의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강화에 크게 기여했다.
 
더불어 텔루라이드의 판매 호조는 북미 시장에서의 기아차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함으로써 수익성이 높은 기타 RV 차종의 판매 확대로 이어져 올해 1~9월 누계 기준 RV 모델 판매 비중이 지난해 대비 3.5%포인트 증가한 44.4%를 기록했다.
 
◇향후 전망
 
먼저 국내 시장에서는 최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신규 소형 SUV 셀토스, K7과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의 판매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며 이와 더불어 기아차의 대표 승용 차종인 K5 풀체인지 모델을 추가해 승용 시장의 경쟁력을 높일 예정이다.
 
미국에서는 조지아 공장의 텔루라이드 생산목표를 기존 연간 6만대 수준에서 8만대 이상으로 높여 딜러들의 재고 부족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판매 확대를 적극 추진하는 한편 연말에는 소형 SUV 셀토스를 투입해 SUV 판매 확대를 추진한다.
 
중국에서는 산업수요 급감으로 시장이 지속적으로 부진한 가운데 브랜드 이미지 제고, 효율적인 상품 라인업 운영과 가격 전략 재수립, 판매망 정비 등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통해 중장기적 경쟁력을 회복하는 데 힘을 쏟을 예정이다.
 
전년 대비 16.1%나 산업수요가 감소한 인도에서는 시장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셀토스 단일 모델로 계약대수 5만대를 돌파하며 조기 시장 안착에 성공한 전략을 바탕으로 인도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 지속성장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미래를 위한 효율적인 투자를 포함해 향후 당사의 전반적인 기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함으로써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뉴스와이어](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정연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대차, 월드랠리팀 2019 WRC 시즌 4번째 우승 (2019-10-28 12:02:18)
쌍용자동차, 2019년 3분기 영업손실 1,052억 (2019-10-18 12:43:03)
LG전자, ‘LG 울트라기어’ 게...
캐리마, ‘세라믹 3D프린터’ ...
기아자동차, 3세대 K5 외장 공...
GA-ASI, 유럽에서 기능 시연...
아스트, 올해 3분기 누적 영업...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2019 ...
현대차그룹, 첨단 노면소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