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베트남 1위 이동통신사, 웹툰시장에 웹툰 콘텐츠와 서비스 플랫폼 공급
등록날짜 [ 2019년08월30일 13시38분 ]


 

베트남에 웹툰 콘텐츠와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하는 기업 더코믹스(대표 이진우)가 베트남 1위 이동통신사업자인 Viettel (이하 비엣텔)과 웹툰 콘텐츠를 독점 공급하고 서비스를 운영하는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29일 밝혔다.

더코믹스는 베트남 웹툰 시장 전문가들이 모여 베트남 시장에 국내 웹툰콘텐츠와 서비스 플랫폼 기술을 제공하면서 국내 웹툰 비즈니스 모델을 공급하는 기업이다.

이동통신사, 전자책 서비스 기업, 디지털 동영상 서비스 기업 등 베트남 현지 IT분야별 주요 선두기업들과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국내 우수한 웹툰콘텐츠와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하고, 추후 자체 개발한 웹툰 서비스 플랫폼을 베트남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비엣텔은 베트남에서 약 76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베트남 최대 통신그룹이며, 아시아, 아프리카 및 아메리카 9개국에서 9개 통신사를 운영하면서 약 1300만명의 글로벌 고객을 보유하고 있다.

비엣텔은 올해 초 ‘mocha(모차)’라는 모바일 메신저와 영화, 음악, 드라마, 뉴스 등의 콘텐츠 포털을 결합한 앱을 출시하였으며, 현재까지 약 1500만명이 다운로드를 해서 사용하고 있다.

비엣텔은 이번 더코믹스와의 계약을 통해서 mocha에 유료 웹툰 콘텐츠 서비스를 추가할 예정이며, 더코믹스는 비엣텔의 웹툰 서비스에 국내 웹툰뿐만 아니라 전체 웹툰을 독점 공급하고 웹툰 서비스를 위한 시스템을 개발, 공급하면서 유료 웹툰 서비스를 함께 운영할 예정이다.

더코믹스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국내와 중국 등의 여러나라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작품들을 포함 국내의 우수한 웹툰 약 50여개 작품을 이미 확보하여 현지 자체 번역팀이 현지화 작업에 착수하였으며, 10월 중 서비스를 론칭하기로 양사 간에 협의 하였다.

비엣텔은 웹툰 서비스의 성공을 위해 비엣텔 통신 이용자와 비엣텔 그룹이 서비스하는 약 20개의 부가 서비스 등을 통해서 전폭적인 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더코믹스의 이진우 대표는 “베트남의 유료 웹툰 시장이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열릴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내 주요 IT기업들이 웹툰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으며, 더코믹스에 웹툰 콘텐츠와 관련 기술 공급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비엣텔과의 유료 웹툰 서비스를 시작으로 한국의 웹툰 콘텐츠를 베트남 독자들에게 많이 알리고 베트남 웹툰 시장을 키워나가는 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자료제공:뉴스와이어](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박민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SKT, ‘카트라이더 VR’ 등 실감형 게임 개발 (2019-02-19 12:0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