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헤이딜러, 일본차 5개 브랜드 1495대 온라인 경매 데이터 분석
등록날짜 [ 2019년07월25일 13시58분 ]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불매운동 전후로 일본차의 중고차 시장 인기도 변화를 분석한 자료를 24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렉서스 ES 300h, 도요타 캠리 등 일본산 대표 차종들에 대한 중고차 딜러들의 입찰 수가 최대 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종 별로 살펴보면 렉서스 ES 300h는 평균 딜러 입찰 수가 12.8명에서 8.9명으로 30% 감소했고, 인피니티Q50은 25%, 도요타 캠리는 15% 감소했다. 

또한 일본 차의 온라인 중고차 경매 출품 수는 최대 62% 증가했다. 

인피니티 Q50은 6월 1일부터 6월 21일간 30대 출품되는 데 그쳤으나,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후인 7월 1일부터 7월 21일 기간에는 68대가 출품되어 2배 이상 증가했다. 도요타 캠리는 23대에서 38대로 65% 증가했고, 알티마는 35대에서 52대로 49% 증가했다. 

이번 조사는 2019년 6월 1일부터 6월 21일까지 일본 불매운동 전 3주 기간과 7월 1일부터 7월 21일 까지 불매운동 후 3주 기간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분석대상 차종은 일본 자동차 중 판매량이 가장 많은 5개 모델(닛산 알티마, 도요타 캠리, 렉서스 ES 300h, 인피니티 Q50, 혼다 어코드)이었다. 

헤이딜러 박진우 대표는 “일본의 무역보복에서 촉발된 일본 불매운동이 신차 판매량뿐 아니라, 중고차 시장까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뉴스와이어](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정연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헤이딜러 “중고차 딜러 10명 중 9명, 일본차 매입 꺼려한다” (2019-08-14 23:34:05)
현대.기아차그룹, 이스라엘과 미래 산업 협력 확대 강화 (2019-07-16 15:19:48)
쌍용자동차, 2019년 3분기 영업...
중소벤처부, 자동차 정비요금 ...
룰루랩, 중동 최대 전자제품 유...
주한에티오피아대사관, 에티오...
홍콩무역발전국, ‘2019 홍콩 ...
파나소닉, IBM재팬과 손잡고 반...
LG전자, LG G8 ThinQ 사용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