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IT기업뉴스 > 단체/정부 > 무역/수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선박·자동차·석유 개선 기대, 기계류, 반도체, 섬유류 악화, WTO, IMF도 성장 둔화
등록날짜 [ 2019년04월03일 12시17분 ]


 

2분기 수출이 전분기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선박, 자동차, 석유 등 일부 품목에서 개선될 조짐을 보이고 있으나 전자(IT), 반도체, 섬유 등은 경기 악화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무역협회 수출산업경기전망(EBSI)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2분기 EBSI는 99.9를 기록하면서 급락세를 멈췄으나 품목별 경기전망에서는 선박, 자동차, 석유를 제외한 대부분의 품목이 경기악화가 지속될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의 EBSI는 93.1이었다. 지수가 100을 밑돌면 향후 수출여건이 지금보다 악화될 것으로 본다는 뜻이다. 

 

품목별로 보면 선박, 자동차, 석유 등 일부 품목은 개선될 조짐을 보였으나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 전기 전자제품, 농수산물, 기계류, 반도체, 섬유류 등의 수출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철강제품은 미국·EU 등의 수입규제와 중국과의 경쟁 심화로 어려움을 겪고 반도체는 단가 하락과 글로벌 IT 기업의 수요회복 지연으로 여건이 호전되기 힘든 상황이다. 

 

반면 선박은 2017년 수주물량의 인도로 2분기부터 수출여건이 눈에 띄게 개선되고 1분기에 부진했던 석유제품과 화학공업도 국제 유가 인상에 따른 수출단가 상승으로 증가가 기대됐다.

 

항목별로는 ‘수입규제·통상마찰’(87.3), ‘수출채산성’(89.7) 등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수입규제와 통상마찰의 경우 뚜렷한 해결점이 보이지 않는 미중 통상마찰에 대한 업계의 불안감이 반영됐다. 반면 ‘수출상담’(102.2), ‘수출계약’(102.5), ‘수출국 경기’(101.0) 등은 1분기보다 소폭 개선될 전망이다.

 

수출기업들은 2분기 주요 애로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18.4%),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5.4%), ‘수출대상국의 경기부진’(10.6%) 등을 꼽았다.

 

이에비해 IMF와 WTO는 글로벌경제의 둔화를 경고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2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개최된 미 상공회의소 연설에서 세계 경제의 70%가 성장 둔화의 위기에 직면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세계무역기구(WTO)도 무역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전 세계 무역 성장률이 2.6%로 작년 실제 성장률 3.0%보다 0.4% 포인트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이화경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 개최 (2018-12-07 15:1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