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음 서울 5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IT기업뉴스 > 반도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동화 시스템 채택으로 생산성 향상 기대… 매출 다변화 전략도 함께 진행
등록날짜 [ 2019년02월22일 17시17분 ]


 

반도체 장비 부품 및 화학 소재 전문 기업 메카로(대표이사 이재정)가 평택 신공장 건설을 위한 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번 신축에는 150억원이 투자될 예정이며 전액 자체 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신공장(토지: 9159.2㎡, 건물(연면적): 1만2366.45㎡)은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올해 2월 착공에 들어가 12월 완공될 예정이다.

메카로는 기존 히터블록 생산공장은 생산 포화 상태로,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시설 투자에 따라 추가 수요를 대비하기 위해 신공장 건설을 추진하게 됐다며 신규 공장에는 자동화 시스템이 도입될 예정으로 향후 원가 절감은 물론 생산력 향상에 따른 매출 증대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메카로는 연말 신공장이 완공되면 기존 평택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히터블록과 개발 중인 신규 제품의 생산을 신공장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히터블록은 반도체 기판인 실리콘웨이퍼에 열에너지를 균일하게 공급하는 기능성 핵심 부품으로 메카로가 국내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해당 제품은 반도체 공장에서 꾸준히 사용되는 소모품으로 팹 증가에 따라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메카로의 히터블록은 해외 경쟁사 제품 대비 성능과 가격에서 모두 경쟁력을 갖춰 최근 주문이 확대되고 있다.

메카로는 전구체를 생산하는 음성 신공장에 이어 평택 신공장 건설이 마무리되면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주력 제품의 생산 능력이 확대되면 고객 대응력이 높아져 매출처 다변화를 적극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의 입장이다.

이재정 메카로 대표는 “음성 화학공장 증설에 이어 평택 신공장 신축으로 회사는 한층 더 높은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향후 매출처 다변화와 신규사업 진행을 통해 성장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실적 향상에도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뉴스와이어](ITFOCUS ⓒ www.itfocus.kr)

올려 0 내려 0
정연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SK하이닉스, 세계 최대 반도체 클러스터 후보지 경기 용인 낙점 (2019-02-21 13:38:36)